北,아리랑 축전 加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

북한이 오는 5월과 8월 평양에서 열리는 아리랑 축전과 관련, 캐나다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섰다.

10일 토론토 중앙일보에 따르면 북한은 예년과 달리 1주일 만에 신속히 비자를 내줄 것이며, 관광객이 많을 경우 인천공항에서 고려항공 전세기를 띄울 수도 있다는 조건을 제시하고 있다.

북미지역 관광객 모집을 담당하고 있는 미야코 쇼우지씨는 “북한이 개방적인 태도로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며 “4박5일간 축전 관람은 물론 평양, 개성, 묘향산 등을 방문하는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광상품은 중국 베이징 또는 선양에서 고려항공이나 열차로 평양에 도착해 2일차 판문점, 고려박물관, 학생소년궁전, 3일차 인민대학습당, 평양지하철도, 푸에블로호, 4일차 묘향산 국제친선전람관, 보현사, 전승기념탑을 참관하고 5일차 출국하는 코스다.

미야코 씨는 일본 관광 후 북한 아리랑 축전을 참관하는 패키지 상품도 준비하고 있다.

아리랑 축전은 지난해 대홍수로 인해 열리지 않았고 올해는 1차 4월 15일-5월 15일, 2차 8월 중순-10월 중순 열릴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