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종플루 지원,’보즈워스 방북’ 맞물려 주목

이명박 대통령이 8일 최근 북한내 신종플루 확산 소식을 언급하며 치료제 지원방안에 대해 검토할 것을 지시하면서 대북 인도적 지원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이날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통령 특사가 북핵문제 논의를 위해 방북길에 오르는 만큼 이를 포함한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도 대화가 있을 지 주목된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북한에도 신종플루 환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있는 만큼 사실관계를 확인해 도와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통일부 등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그러면서 “인도적 차원에서 조건없이 치료제를 지원해 주는 게 좋겠다”고 밝혀 북한에 대해 신종플루 치료제인 타미플루 지원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북한내 신종플루 확산이 심각한 수준으로 알려지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대북 인권단체 `좋은 벗들’은 지난 7일 소식지를 통해 평양에서 7명의 청년층이 사망하는 등 신종플루가 북한 곳곳에서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으며 각급 학교들이 한 달 앞당겨 겨울방학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외교안보라인 핵심 관계자는 “북한의 신종플루 확산 실태를 정확히 파악할 수는 없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전염병이나 재난 등에 대한 자체 대응능력이 떨어지는 만큼 필요하다면 인도적 차원에서 치료제 지원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정부는 최근 개성공단내 북측 근로자들에게 제공할 타미플루 1천명분을 확보한 바 있으며, 대북지원을 위해 치료제 등을 추가로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대통령의 이날 `대북 인도적 지원’ 발언은 보즈워스 특사의 방북일에 나온 것이어서 더 주목받았다.


보즈워스 방북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등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차원이나 한미 양국 정부가 북한의 비가역적 비핵화 조치를 조건으로 경제지원, 관계정상화 등의 `당근’을 제시할 수 있다고 밝힌 만큼 북한의 신종플루 확산 방지를 위한 지원과 연결시킬 수도 있지 않느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현 정부 출범 이후 남측의 인도적 식량지원을 거부하고 있는 만큼 이번 타미플루 지원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북한은 지난 10월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인도적 지원을 요청했고 우리 정부는 옥수수 1만t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으나 지금까지 수취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정운찬 국무총리도 최근 북한에 대한 순수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에 연계하지 않고 지속 추진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면서 “통일부에서 북한 신종플루 지원과 관련한 구체적인 방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