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6.15, 10.4선언 부정하면 상종안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남조선(남한).미국 관계우선론과 실용주의, 비핵.개방.3000은 명백히 북남대결과 북침전쟁의 논리로서 털끝만치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날 ‘남조선 당국은 딴전을 부리지 말고 사태의 엄중성을 똑바로 보아야 한다’는 제목의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우리 민족끼리’에 기초한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떠난 그 어떤 논리도 북남관계의 기초가 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신문은 이명박 정부가 “그 무슨 ‘협력’문제를 내세워 우리를 눅잦히고(누그러뜨리고) 북남관계 문제를 흥정해보려는 기미까지 보이고 있는데 천만의 말”이라며 “우리는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하고 ‘우리민족끼리’ 이념을 존중하지 않는” 측과는 “절대로 상종하지 않을 것이며 그 어떤 흥정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의 이러한 말은 6.15공동선언 및 10.4남북정상선언과 이명박정부의 ‘비핵.개방.3000’ 구상을 대척점에 놓은 것으로, 앞으로 남북 당국간 관계를 재개하는 문제가 논의될 경우 북한이 취할 입장을 예고하는 것이다.

노동신문은 새 정부의 대북정책을 정면공격한 지난 1일자 ‘논평원의 글’에 대해 새 정부가 “그 무슨 ‘기싸움’이니, ‘시험해보려는 것’이니 하면서 그 의미를 약화시켜 보려 꾀하고” 있으나 이는 “아직도 사태의 엄중성을 바로 못 보고 저들의 반민족적 입장을 정당화”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명박 대통령이 기업인 출신임을 지적하고 “비극은···민족문제, 남북관계 문제 역시 수판알로 튀기며 장사판의 흥정 대상으로 삼아보려 하고 있다는 데 있다”고 주장하며 “우리가 천명한 입장의 무게를 저울질하며 계속 요술을 피운다면 그로부터 초래될 파국적 후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그들 자신이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또 “리명박 정권이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친미보수적인 대북정책을 계속 고집하는 한 사태의 심각성은 조금도 해소되지 않을 것이며 종당에는 북남관계가 파탄의 낭떠러지로 굴러 떨어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