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3천달러론, 남북협력사업에 빗장”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구상인 ‘비핵.개방 3000’에서 북한의 국민소득을 3천 달러로 올려주겠다는 주장에 대해 “자주적 존엄을 건드리는 사탕발림”이라고 지적한 후 “북남관계 발전을 가로막고 평화번영을 위한 북남협력사업에 빗장을 지르자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사기협잡꾼의 푼수 없는 망동’ 제목의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국민소득 3000’이라는 것은 사기협잡꾼의 반공화국 모략의 산물”이라며 “이명박과 그 패당이 그따위 불순한 광고판을 들고나와 놀아대고 있는 것은 우리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도발이고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명박 패당은 북남관계 문제를 빈 돈주머니를 가지고 흥정”하려 하고 있으며 “이러한 반민족적인 매국행위가 종당에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가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앞길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할 것은 뻔하다”면서 “우리는 반역패당이 예속경제를 빗대어 서푼 짜리 사탕발림의 얼림수로 우리의 자주적 존엄을 건드리는데 대해 추호도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역도는 ‘국민소득 3000’이니 뭐니 하는 것을 들고나와 우리를 우롱.모독함으로써 외세에 아부굴종하며 6.15통일시대의 전진을 가로막고 북남대결시대를 전면 복구하려는 범죄적 흉계를 드러내 놓았다”며 “반통일적인 ‘국민소득 3000’을 계속 운운하며 동족을 우롱하고 대결을 시도한다면 그것은 그들 자신의 파멸을 앞당기는 결과 밖에 가져올 것이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아울러 남한 경제를 “미국의 식민지 예속경제”라고 헐뜯은 반면 “우리(북한)에게는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끈질긴 제재와 압력 속에서도 끄떡없는 우리식의 자립적 민족경제가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