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3각 군사동맹시 한반도 열점지대화”

북한 당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일본이 한국 및 미국과 “3각 군사동맹” 체제를 강화하려 하고 있다며 그 목적은 “우리나라에 대한 재침 야망을 실현하고 이를 토대로 해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실현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조선재침을 노린 위험한 군사적 움직임’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한과 일본이 군사협조 협정의 체결을 추진한다는 외신보도를 인용하면서 “일본이 남조선과 군사협정 체결을 통해 노리는 것은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미국, 일본, 남조선의 3각 군사동맹 구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신문은 일본이 “3각 군사동맹” 구축에 나서는 또 하나의 목적은 일본 자위대의 “해외침략 작전기능” 의 강화에 있다며 “(일본이) 해외팽창 책동에 박차를 가해 아시아에서 패권적 지위를 차지하려 하고 있다”고 경계했다.

특히 신문은 “3각 군사동맹”이 구축되면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과 일본, 남조선의 군사적 침략책동 강화로 조선반도는 세계 최대의 열점지역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나라의 안전과 사회주의 제도를 침해하려는 적들의 무분별한 군사적 책동에 대해 결코 수수방관하지 않으며 응당한 경계심을 높이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