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10.4선언’ 삭제 비난

북한 내각기관지 민주조선은 1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의장성명에서 10.4선언관련 서술이 나중에 삭제된 것은 남한 정부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고 이는 “10.4선언을 반대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10.4선언을 반대하는 역적 행위’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ARF 의장성명에 포함됐던 금강산 피살사건에 대해선 일절 언급하지 않은 채 이명박 정부는 “6.15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을 부정하고 반대하면서 북남대결을 추구”하는 것을 “국제무대에서 아무런 거리낌도 없이 드러내놓았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10.4선언의 이행문제를 논의하자고 밝혔지만 “국회라는 공식 장소에서 한 자기 발언마저 국제무대에서 공공연히 뒤집어엎”었다며 “이제는 아무리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믿을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북한의 주요 매체가 ARF 의장성명 문제를 거론하고 10.4선언 대목의 삭제를 비난한 것은 민주조선이 처음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