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현인택장관 임명 거듭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의 임명은 “우리(북한)와의 전면대결을 공공연히 선언한 것”이며 “북남관계는 이제 더 이상 바로잡을 여지조차 없다”면서 “결판을 보고야 말 우리의 의지는 천백배로 강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북남관계를 완전히 결딴내려는가’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현 장관을 임명한 것은 “통일을 바라는 겨레에 대한 또 하나의 엄중한 도전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