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핵협력설은 美강경보수세력의 모략”

북한의 주간지인 통일신보는 북한과 시리아간 핵협력설은 “누구의 의도적이며 계획적인 조작에 의해 만들어진 반공화국(북한) 모략설”이라고 주장하며 그 ‘누구’로 부시 미 행정부 전체를 겨냥하지 않고 “현 미 행정부의 강경보수세력”이라고 지목했다.

통일신보는 30일자 ‘공화국 압살을 노린 비얄한 모략 소동’이라는 기사에서 “북한-시리아 핵협력설이라는 것은 공화국과 미국 사이의 관계개선을 막고 조선반도 정세를 긴장격화로 몰아가 대결과 전쟁으로 공화국 압살을 실현해보려는 미국의 강경보수세력들의 비열한 작간”이라고 주장했다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전했다.

통일신보는 “공화국의 이른바 ‘핵물질 이전’에 대해 당사국은 물론 세계 대다수 나라들도 신빙성을 부정하고 있다”며 “아무런 사실자료도 과학적인 증거도 없는 소문이 미행정부의 고위 관료들에 의해 대대적으로 유포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신문은 과거에도 “미국의 강경보수세력들은 조미관계가 순조롭게 풀려 나가고 조선반도 평화보장 문제가 일정에 오를 때마다 의도적인 ‘의혹사건’들을 꾸며내 대화와 협상을 대결과 불신으로 되돌려 세우곤 했다”며 2002년 농축우라늄 의혹으로 인한 제네바합의의 폐기, 2005년 위폐 의혹 제기로 인한 9.19 공동성명 이행의 파행을 사례로 들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