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핵억제력, 보복타격용 공격수단”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이 9일 북한의 핵억지력을 “강력한 방어수단”이자 “보복타격을 가할 무자비한 공격수단”이라고 규정해 주목된다.

신문은 이날 ‘우리의 핵시험은 정당한 자위적 조치이다’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을 탓하며 “정세가 전쟁 접경으로 치닫고 있는 오늘의 준엄한 현실은 우리나라(북한)가 선군정치에 기초한 자위적 핵억제력을 강화해온 것이 얼마나 옳았는가 하는 것을 그대로 실증해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신문은 “우리의 핵억제력은 조선반도와 주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는 강력한 방어수단으로, 나라의 존엄과 자주권을 조금이라도 건드리는 자들에게는 정의의 보복타격을 가할 무자비한 공격수단으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언론매체들은 그동안 북한의 핵무기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해주는 것이고, 핵무기 개발은 ‘자위적 조치의 강화’라고 주장해왔으나 핵무기를 “보복타격을 가할 무자비한 공격수단”이라고 명시적으로 표현한 것은 처음이다.

종래 북한 언론에선 “인민군대는 강력한 공격수단과 방어수단을 다 갖춘 무적필승의 강군”, “현대적인 공격수단과 방어수단을 다 갖춘 최정예 무력” 등으로 핵무기 용도를 에둘러 표현해왔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위험한 군사적 광기’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적들의 강경에는 초강경으로, 선제타격에는 우리 식의 앞선 선제타격으로 침략자들을 단호히 짓뭉개버리는 것이 우리의 자위적 대응방식”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조선반도에 예측할 수 없는 초긴장 상태가 조성되고 있는 이 시각 미국은 반공화국 군사적 광증이 과연 저들(자신들)에게 이로운 것인지, 불리한 것인지를 다시 한번 따져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