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한미 연례안보협의회 비난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미국이 한국과 연례안보협의회에서 한반도 유사시 미군 증원전력의 신속한 전개와 전쟁예비물자 양도 등을 약속한 것은 북한에 대한 “용납 못할 군사적 도전”이라며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를 바란다면 “그에 배치되는 군사적 행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우리의 힘을 오판하지 말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또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한 한미 양국의 연합방위태세 강화 등을 담은 한미 공동성명 내용을 상세히 거론하며 미국이 말하는 급변사태란 “무모한 전쟁책동을 합리화하기 위한 구실”이라고 주장하고 “언제, 어느 시각에 전쟁의 불길이 타오를지 모를 위험한 정세가 조선반도에 조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 공화국(북한)은 전쟁 억제력을 더욱 튼튼히 다질 것”이라며 “만일 적들이 한사코 선불질을 한다면 우리 군대와 인민은 강위력한 선군의 총대로 침략자들에게 무자비한 보복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