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한미정상 ‘핵우산’ 명문화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의 대한 핵우산 제공이 명문화된 것에 “수수방관할 수 없는 사태”라며 “그 이면에는 조선반도에서 합법적인 핵전쟁을 도발하려는 범죄적 기도가 깔려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전쟁도발자들은 상대를 똑바로 보고 덤비라’라는 제목의 개인논평에서 특히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을 겨냥해 “미국 집권자가 ‘핵무기 없는 세계’를 제창하면서도 남조선에 확장 억제력 제공을 언약한 것은 어울리지 않는다”며 “남조선에 대한 핵우산 제공을 떠들면서 핵선제 공격론을 제창하는 미국이 우리더러 핵을 폐기하라고 하는 것은 강도적 논리”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미 행정부 고위관계자들의 ‘북위협’론도 거론, “우리의 있지도 않은 ‘군사적 위협’을 걸고” 핵전쟁을 일으키려는 의도라며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을 막고 평화를 보장하기 위해 지금껏 할 수 있는 노력을 성의껏 다 기울여온 우리 공화국이 미국을 ‘위협’한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고 ‘북위협’론을 부인했다.

이어 “핵 및 미사일 위협은 미국으로부터 우리에게 가해지고” 있다고 신문은 주장하고 자신들의 핵실험과 핵억제력 보유는 “정당방위적인 자위권 행사”인 만큼 “우리에게 이제 와서 핵폐기란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로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우리의 핵무기 보유를 누가 인정하는가 마는가 하는 것은 우리에게 아무런 상관도 없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노동신문은 이날 또 ‘무장충돌을 노린 의도적인 도발 책동’이란 제목의 개인논평에선 남한 정부를 주로 겨냥해 “우리의 있지도 않는 ‘위협’을 코에 걸고 무장도발을 걸어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당기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정옥근 해군참모총장이 제1연평해전 10주년 기념식에서 ”제3의 연평해전’ 등을 언급한 것 등을 들어 “제3의 서해 무장충돌을 노린 의도적인 정세긴장 책동”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