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지금 절실히 필요한 것은 ‘대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논평을 통해 악화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해 주목된다.


신문은 이날 ‘대결을 격하시키는 도발적 망동’이라는 제하의 논평을 통해 최근 국방부가 발간한 ‘국방백서’에서 “북한 정권과 군은 우리의 적”이라고 규정한 것에 대해 비판하면서 “지금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으로 보나 대세의 요구로 보나 조선반도에서 절실히 필요한 것은 대화와 평화의 분위기이지 대결전쟁소동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이어 “남조선당국이 내외여론을 무시하고 대결과 전쟁의 길로 계속 질주하는 것은 강자의 시위가 아니라 약자의 단말마적 발악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논평은 “남조선당국은 대결과 전쟁이 파멸을 앞당기는 길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며 “북남관계 개선과 평화, 통일로 향한 대세의 흐름에 역행해 나서는 반역도배들을 그 후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편 논평은 지난해 대남정책과 관련, “우리는 지난해에 악화된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긴장상태를 완화하기 위해 인내성 있는 노력을 기울였다”고 강변하면서 “그러나 남조선당국은 외세와 야합하여 반공화국모략과 대결소동을 일삼으면서 북침전쟁을 도발하려고 발광하였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