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조평통 성명은 北당국 공식 대변”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남북관계 문제에서 북한을 “공식대변하는 기관”이고 그 성명은 북한의 “공식적 입장을 대변한 법적 성격의 문건”이므로 최근 조평통의 ‘무효화’ 성명은 “법적 효력”을 갖는다고 북한의 노동신문이 13일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이 신문은 ‘성명의 무게를 결코 약화시킬 수 없다’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조평통 성명에 대해 남한 정부가 ‘대북 정책전환을 촉구하는 메시지’라거나 ‘남북기본합의서는 성명 한장으로 폐기되지 않는다’는 등의 반응을 보인 것을 거론, 이같이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조평통 성명은 “우리 공화국(북한)의 권위있는 기관의 법적 선언”이므로 “누구도 그에 대해 흥정할 수 없다”며 “법적 성격의 문건은 한번 채택되면 그만이다. 거기에 흐지부지가 있을 수 없다는 것을 남조선 당국도 잘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평통은 지난달 30일 발표한 성명에서 남북간 “정치군사적 대결 상태 해소와 관련한 모든 합의사항들”에 대한 무효화를 일방 선언하고 남북기본합의서와 부속합의서에 있는 “서해 해상군사경계선에 관한 조항들”을 폐기한다고 말했으나 남한 정부는 유감을 표명하면서 “남북간 합의는 일방의 주장에 의해 폐기되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남한 정부의 이러한 입장은 “성명의 무게를 약화시켜 보려는 교활한 술책”이라고 비난하고 “북남관계를 근본적으로 부정하며 뒤집어엎으려는 역도 패당에 의하여 지난 시기 북남 사이에 채택된 모든 합의들이 이미 사문화, 백지화된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남한 정부가 “북남 합의들을 존중하고 그것을 이행하기 위한 우리의 성의있는 노력에 조금이라도 응해 나섰다면 북남관계가 오늘처럼 최악의 엄중한 위기에 처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