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제재발동은 선전포고..강경대응”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따른 대북 “제재발동을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그에 강경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이 신문은 12일 ‘자주적 대를 틀어쥐고 대조선 제재 모략책동을 제압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번 사태를 통해 “적대세력들의 대조선 고립압살 책동이 보다 큰 위험성을 띠고 국제화되고 있다는 것, 현 국제관계에서는 오직 힘이 있어야 자주권을 지킬 수 있다는 것, 우리가 핵억제력을 강화하는 길을 선택한 것이 천만번 정당했다는 것, 자기 운명은 오직 자신이 책임지고 자주적 대를 무기로 끝까지 지켜야 한다는 것”을 “결론과 교훈”으로 얻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유엔 안보리의 사죄를 재차 요구하면서 “만일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리 공화국(북한)은 이미 선언한 대로 핵시험과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포함한 추가적인 자위적 대응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집권 후 100일간 오바마 미 행정부의 대조선 정책 동향을 지켜본 우리의 견해는 그들이 대조선 고립압살 책동에 광분했던 전임 부시 행정부와 같다”는 것이라며 “우리 인민이 선택한 사상과 제도를 없애려는 구태의연한 적대시 정책을 실시하는 상대와 마주 앉았댔자 결과물이 나올 것이 없을 것은 뻔하다”고 대미 대화 무용 입장을 재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