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전쟁 억제는 우리의 평화애호 노력 결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북남대결상태의 해소는 현실의 절박한 요구’라는 제하의 논설을 게재, “대화와 대결, 평화와 전쟁은 양립될 수 없다”며 남북간 대결상태 해소를 촉구했다.


논설은 “새해공동사설에서 천명된 것처럼 우리 민족이 올해에 자주통일의 새 국면을 열어나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북남사이의 대결상태를 하루빨리 해소해야 한다”며 “정치군사적 대결상태를 해소하는 것은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민족적 화해와 협력을 도모하여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선차적 요구”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화와 대결, 평화와 전쟁은 량립될 수 없다”면서 “지금과 같이 북남관계가 대화도 접촉도 협력도 없는 대결과 전쟁접경상태에 처하여 있는 한 조선반도에서는 언제 가도 북남관계가 개선될 수 없고 화해와 협력을 위한 노력도 성사될 수 없으며 평화가 유지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지난해 일촉즉발의 위험천만한 정세 속에서도 전쟁이 억제되고 일련의 인도주의적 사업들이 진행된 것은 전적으로 우리의 애국애족의 선군정치와 인내성 있는 평화애호 노력의 결과”라고 억지 주장을 펴기도 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의 각계층 통일민주세력들은 굳게 단합하여 보수당국의 반민족적인 외세와의 공조를 단호히 저지 파탄시키며 반공화국대결전쟁책동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강변, 남남갈등을 획책하기도 했다.


북한의 매체를 통한 대화공세에 대해 안희창 중앙일보 수석논설위원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북한이 대화를 촉구하는 것은 신뢰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는 역사적으로 속아왔다. 북한이 언제다시 돌발할지는 그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며 진정성에 의문을 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