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유명환외교 국감발언 비난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북핵 검증 결과가 신고 내용과 다를 경우 “북측에 대한 여러 제재 해제를 복원하는 조치가 상정될 수 있다”고 밝힌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의 지난달 22일 국정감사 발언을 “주제넘은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 조치는 “6자회담에 따른 행동 대 행동 원칙의 응당한 대가”로 “그 어떤 선사품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조미(북미)관계가 개선되면 조선반도의 군사적 긴장상태가 완화될 수 있고 겨레의 염원인 조국통일 실현에도 유리한 국면이 마련”되는데 이명박 정부는 북미관계와 남북관계 발전, 북핵문제 해결을 바라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