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안보리 공정성 잃지 마라”

북한이 내달 4∼8일 로켓 발사를 앞둔 가운데 북한의 노동신문은 29일 `인공위성’ 발사 문제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상정, 토의만 되면 비핵화와 6자회담은 완전 파탄되게 될 것”이라며 이 경우 “보다 강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가소롭고 유치한 광대극’이라는 글에서 유엔 안보리의 `공정성’을 문제 삼으면서 안보리가 “공정성을 잃고 반공화국(북한) 적대행위에 도용되는 치욕을 되풀이한다면 조선반도 비핵화를 하늘로 날려버린 씻을 수 없는 오점을 역사에 새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세계적으로 9개 정도 되는 위성발사국들이 지금까지 수천 개의 인공위성을 쏘아 올렸지만 유엔 안보리가 “취급하거나 문제시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면서 “위성 발사 문제를 상정시켜 취급하려면 공평하게 모든 나라들의 위성 발사 문제를 다 같이 취급해야 마땅”하며 “여기에서 이중성과 편견이 있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말했다.

신문은 평화적 위성 발사는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북한은 이미 `달과 기타 천체들을 포함한 우주탐사와 이용에서 국가들의 활동원칙에 관한 조약'(우주천체조약)과 `우주공간으로 쏘아 올린 물체들의 등록에 관련한 협약'(우주물체등록협약)에 가입했고, 이는 “국제법상의 정신과 원칙에 맞게 평화적 우주 개발을 진행하려는 우리 공화국의 입장과 노력의 발현”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