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선제타격’은 파멸 재촉하는 자살행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김태영 국방부 장관 등 정부 부처 장관들과 통일연구원 등 국책연구소까지 거론하면서 남북 정세를 극도의 대결로 몰고가는 주범이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대결광신들은 역사의 삼판을 면치 못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국방부, 통일부, 정보원, 외교통상부 등의 기구들이 공모결탁해 북남대결소동을 전례없이 악랄하게 감행하고 있다”고 차례로 비난했다.


논평은 “남조선 국방부 장관 김태영은 우리의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걸고들며 또 다시 극단적인 ‘선제타격’ 폭언을 줴치했고, 통일부 장관 현인택, 정보원 원장 원세훈은 수하졸개들을 내 몰아 허황하기 그지없는 북의 ‘급변사태’에 대비한다는 구실밑에 매우 도발적인 ‘비상통치계획’이라는 북침 각본을 비밀리에 작성함으로써 반민족적인 흡수통일야망을 공공연히 들어냈다”고 강변했다.


이어 “외교통상부 장관 류명환은 평화협정체결을 위한 우리의 성의있는 제안을 헐뜯으면서 북남대결과 북침전쟁도발을 노린 ‘선핵폐기’를 집요하게 떠들어대고 있다”고 덧붙였다.


논평은 특히 “통일원구원, 외교안보연구원, 국가안보전략연구소를 비롯한 국책연구기관들까지 총 발동되여 ‘급변사태’를 가상한 ‘통일대계 탐색연구’라는 불순한 북침보고서를 작성, 배포하고 반공화국모략책동에 갈수록 열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논평은 이처럼 “북남관계가 대결과 긴장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기본원인의 하나가 바로 남조선보수패당의 변함없는 북침야망”이라고 설명하며 “북과 남에는 서로 다른 사상과 제도가 존재하고 있다. 이런 조건에서 상대방의 사상과 제도를 부정하며 대결에로 나간다면 관계악화를 가져올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급변사태란 언제 가도 있을 수 없으며 전쟁부나비들의 선제타격은 그들 자신의 파멸을 재촉하는 어리석은 자살행위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23일에도 조평통 명의의 성명을 통해 통일부와 국가정보원, 외교통상부, 국방부 장관을 ‘경인4적’이라고 지칭하며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감히 부정하며 경거망동하는 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