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선의엔 선의로, 도발엔 무자비한 보복”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는 지난 10일의 서해교전이 “북남사이에 화해와 협력의 분위기가 조성되어가고 있는 때”에 남한 “군부 호전세력”에 의해 일어났다며 “선의에는 선의로, 도발에는 무자비한 보복으로 대답하는 것”이 북한군의 “일관된 자세”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14일 ‘평화를 위협하는 엄중한 군사적 도발행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번 교전과 관련해 북한군 최고사령부가 ‘보도’를 발표하고 남측당국에 “사죄”와 재발방지 조치를 요구한 것은 “지극히 당연하고 정정당당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15일 전했다.


신문은 특히 “두차례의 엄중한 무장충돌사건”을 불러온 “서해해상은 조선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이 가장 첨예한 곳”이어서 “이곳에서 상대방에 대한 자극적인 군사행동은 금물이며 더욱이 선불질은 무장충돌과 지어 전쟁까지 불러올 수 있다”면서 그런데도 남측이 귀대하는 북한 해군 경비정을 향해 함포를 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교전 당일 “이미 사건이 발생하기 전부터 여러 척의 남조선군 함선집단이 미리 전투대형을 짓고 대기상태에 있다가 이러한 불의의 도발 행위를 감행”했다며 이번 교전은 “우연적인 것이 아니라 조선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격화시키려는 남조선 군부호전계층의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도발행위”라고 거듭 주장했다.


신문은 남측의 “호전세력들”이 북측의 “아량과 경고”를 무시하고 “공화국을 반대하는 군사적 도발행위를 계속 감행한다면 그에 따른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위협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