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생산증대와 국제협조로 세계식량문제 해결 가능”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6일 세계 식량의 날을 맞아 “국제적인 협조와 교류를 활발히 벌려(벌여) 나간다면 세계적인 식량문제 해결에서 큰 진전이 이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국제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긴장한 식량 사정은 인류가 이 권리를 누리는 데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세계적인 식량부족 문제는 해결이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 “매개 나라와 인민이 알곡 생산을 늘이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국제적인 협조와 교류를 활발히 벌려 나간다”면 개선될 수 있다고 노동신문은 주장했다.

신문은 북한도 “여러해째 계속되는 자연재해 속에서도 농업 생산을 추켜세우기(치켜세우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리고 있다”며 “토지정리와 물길공사를 비롯한 대자연 개조사업”과 “선진 영농기술과 방법을 적극 받아들이는” 등의 사업을 다양하게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