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북미간 평화보장체계 수립 촉구

북한 노동신문은 23일 “조선반도에서 대결과 충돌을 종식시키고 항구적인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조.미(북한-미국) 사이의 정전 상태를 끝장내고 평화보장 체계를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평화보장 체계 수립이 급선무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대청해전’을 거론하면서 “이번 무장충돌 사건이 그 절박성을 입증해 준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이 같은 주장은 내달 8일 미국의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해 북미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인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지난 19일 아프간 주재 미대사관에서 미 언론과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이 검증 가능한 방식으로 비핵화를 추진하면 북미 관계 정상화와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 체결, 경제지원 등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해, 비핵화 진전시 평화협정을 맺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노동신문은 또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하루 빨리 바꾸는 것은 조선반도에 새로운 평화보장 체계를 구축하고 불안정한 현 정전상태를 공고한 평화상태로 전환시키기 위한 합리적인 방도이며 여기에서 기본 책임을 지니고 있는 당사자는 미국”이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이어 “평화보장 체계 수립의 문제는 미국의 입장과 태도에 전적으로 달려 있다”며 “조선반도에 존재하는 전쟁위험 제거와 북남 사이의 무장충돌 방지 문제는 미국이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적대시정책을 철회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꿀 때라야 근원적으로 해결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북 양측은 2007년 `10.4선언’에서 “남과 북은 현 정전체제를 종식시키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는 인식을 공유하며, 직접 관련된 3자 또는 4자 정상들이 한반도 지역에서 만나 종전을 선언하는 문제를 추진하기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