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반북대결 정책 전환” 공세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는 남북관계가 “최악의 위기에 직면”한 것은 남한 정부의 “반공화국(반북) 대결정책” 때문이라며 6.15공동선언과 10.4남북정상선언을 “지지하고 이행하는 데로 정책전환”을 할 것을 주장했다.

15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이 신문 최근호(8.14)는 ‘민심을 오도하는 불순한 책동’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최근 남한 정부가 ‘북과의 대화는 북의 태도와 입장에 달려 있다’, ‘북이 유화적으로 나오면 전향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는데 “이런 태도로는 언제 가도 북남관계를 개선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특히 “남조선 보수집권 세력이 지금 북남사이의 현안문제들과 관련하여 ‘정부는 모든 일을 다 하고 있다’느니 ‘믿고 지켜봐 달라’느니 뭐니하고 너스레를 피우지만 보수 당국이 북남관계 개선을 위해 한 일이란 아무 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는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7일 북한에 억류됐던 유성진씨와 북한에 나포된 연안호 문제 등에 대해 이들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고 있다. 국민도 정부를 믿고 지켜봐 달라”고 말한 것을 가리킨 것으로 보이나, 발언 주체로 이 대통령을 거명하거나 심한 험구를 하지 않았다.

신문은 북한의 태도와 입장을 문제삼는 것은 “남조선의 현 보수 집권세력이 저들의 반공화국 대결정책에서 그 어떤 변화도 없을 것임을 공공연히 드러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신보는 ‘무모한 단계에 이른 북침전쟁 도발책동’이라는 제목의 글에서도 국군 특수전사령부의 해상침투훈련과 국방부의 민사작전 계획 등을 거론하며 “전쟁연습이 계속되고 무력증강이 날로 강화되는 속에서는” 악화된 남북관계가 개선될 수 없다”며 “반공화국 대결정책”의 전환을 요구했다.

이 신문은 ‘민족공조의 길로 나가야 한다’는 글에선 남한이 “외세와는 ‘혈맹’과 ‘동맹’을 부르짖으면서도 피를 나눈 동족에 대해서는 ‘주적’이니 ‘제2의 서해충돌사건 불사’니” 하고 있다며 “민족공조와 외세와의 ‘공조’는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고 “민족공조”를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