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민족우선’이 남북관계 전제조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민족을 우선시하는 입장을 가지는 것이 남북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전제조건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참된 민족관 확립은 북남관계 발전의 선차적 요구’ 제목의 개인필명 논설에서 “동족의식을 바로 가지는 것은 북남관계를 시대의 흐름과 조선 민족의 이익에 맞게 발전시키는 데서” 가장 우선 요구되는 것이라며 “우리 민족끼리 나라의 통일문제를 해결하려는 견해와 관점을 가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외세보다 민족을 우선시하고 외세의 이익보다 민족의 이익을 귀중히 여기는 민족자주의 입장, 애국애족의 사고방식이 바로 동족의식”이라며 “참된 동족의식을 지닌 사람만이 민족우선, 민족중시의 입장에 확고히 서서 민족 공동의 요구와 이익을 위해 견결히 투쟁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이명박 정부의 ‘한미동맹 우선’ 입장을 겨냥, “남조선의 친미보수 집권세력은 민족공조보다 외세와 공조를 더 중시하면서 외세의 반공화국 침략책동에 적극 추종하고 있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