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당근엔 각성, 채찍엔 힘으로 대응”

“당근엔 각성으로, 채찍엔 힘으로 맞서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당근과 채찍’ 제목의 글에서 제국주의자의 침략수법을 유화정책인 ‘당근’과 무력정책인 ‘채찍’으로 규정하면서 “당근과 채찍수법에는 미제의 교활성과 포악성의 두 측면이 함축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제국주의의 당근수법에 최대로 각성을 높여야 하고 당근수법을 제국주의의 침략적 본성의 변화로 보아서는 안된다”며 “승냥이가 양으로 변할 수 없듯이 제국주의의 침략적 본성은 절대로 변하지 않는다”며 경각심 제고를 강조했다.

또 “제국주의의 채찍에 대응할 수 있는 힘을 키워야 한다”며 “막강한 군사적 힘을 가진 나라에 대해서는 제국주의자들이 감히 채찍을 마음대로 휘두르지 못한다”며 채찍에 맞설 수 있는 힘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우리는 자주정신, 혁명적 신념이 강할 뿐 아니라 무적필승의 군력을 가지고 있어 우리에게는 당근도 채찍도 통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