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다케시마의 날’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일 일본 시마네(島根)현이 최근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표기)의 날’ 행사를 가진 것을 거론, “일본 반동들이 독도 강탈 책동을 노골적으로 벌이는 것은 조선 재침의 구실을 마련하려는 데 그 목적이 있다”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영토 강탈 야망의 발로’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다케시마의 날’이라는 연례행사 놀음은 일본 반동들의 조선 재침 준비 과정을 그대로 반영한 것”이라며 “일본 반동들은 독도에 대한 영토분쟁을 의도적으로 조장.격화시켜 정세를 긴장시키고 그를 구실로 조선 재침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은 우리 나라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강화하면서 재침의 기회를 호시탐탐 엿보고 있다”며 “일본 반동들은 독도 강탈 책동이 어리석은 짓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