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농지전용 금지 강조

북한은 농산물 증산을 위해 철저한 농토 관리를 강조하고 있다.
12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최근호(3.5)는 토지개혁법령 발표 60돌을 기념한 사설을 통해 “땅은 식량문제, 먹는 문제 해결의 밑천이며 경제강국 건설의 중요한 수단”이라면서 “농업토지는 농사를 제외한 사업에는 일절 쓰지 못한다”고 못박았다.

신문은 “모든 일꾼들이 부침땅(경작지)에 건설을 하거나 토지 문제를 제멋대로 처리하는 등 토지법에 저촉되는 일을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며 “농업토지에 나무심기나 건설을 했을 경우에는 해당 면적의 토지를 무조건 복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농업지도기관에서는 토지관리와 이용에서 엄격한 제도와 질서를 세워 한 치의 땅도 잃어버리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면서 “토지법을 어기는 현상과 강한 투쟁을 벌이는 사회적 기풍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새 땅을 찾아내기 위한 사업을 적극 조직.전개하고 봄철 국토관리 총동원기간(3-4월) 부침땅을 원상복구하기 위한 사업을 완강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토지대장에 등록된 면적과 실제 씨붙임(파종)할 수 있는 면적을 필지별로 대조, 확인하는 사업을 철저히 할 것”을 강조했다.

신문은 이와 함께 기계화.규격화 포전 조성, 소석회와 유기질비료 생산, 토지 유실을 막기 위한 둑 쌓기, 각종 농업물자 지원 등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