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남북대화 중단 남측 책임 주장

남북간 판문점 직통전화가 단절되는 등 남북관계가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4일 남북대화 중단에 대한 북한의 책임을 지적한 유명환 외교장관의 말을 반박하며 책임을 “남에게 전가하려 한다면 북남관계는 더욱 더 악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북남대화는 왜 중단되었는가’ 제목의 논평에서 남북대화는 이명박 대통령이 “집권하기 전까지 활발히 추진”됐는데, 이 대통령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하고 그 이행을 거부하면서 ‘비핵.개방 3000’이란 것을 이른바 대북정책으로 내들었다”며 남측 책임을 주장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 신문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하고 그 이행을 거부하는 자들과 마주 앉을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며 “진심으로 북남대화에 관심이 있다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존중하고 그 이행의지를 밝히고 반통일적인 대북정책을 폐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신문은 “남조선에서 북남관계 문제를 주관하는 것은 통일부”인데 유명환 외교 장관이 “북남관계 문제를 잘 알지도 못하는” 입장에서 남북관계에 대해 말하는 것도 시비했다.

유 장관은 그러나 외교장관으로서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 의장직을 맡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