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남북관계 개선은 절박한 과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지금 북남 사이에 북남관계를 시대의 지향과 겨레의 염원에 맞게 새롭게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조건이 마련되었다”며 남북간 “대화와 접촉, 내왕과 교류를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신문은 ‘북남관계 개선은 미룰 수 없는 절박한 민족적 과제’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남관계 개선은 더는 늦출 수도 미룰 수도 없는 절박한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채택으로 북남관계는 대결 잔재를 털어버리며 ‘우리민족끼리’ 이념 따라 발전하기 시작”했지만 “지난해부터 남조선에서 북남선언들을 부정”하면서 “북남관계는 악화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민족의 화해와 단합으로 조국통일을 이룩하려는 우리의 입장은 확고부동하다”고 신문은 주장하고 “최근 우리가 취한 주동적인 조치들은 그로부터 출발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역사적인 북남선언들에 따라 대화와 접촉, 내왕과 교류를 실현하는 것은 민족의 화해와 협력 사업을 발전시키고 북남관계 개선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한다”며 6.15공동선언과 10.4남북정상선언을 이행하기 위해선 “북남 사이의 대결상태를 해소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남과 북 사이의 “오해와 불신”이 “북남관계 개선에 장애요인”이지만 “이것도 북남 사이의 대화와 접촉, 교류와 협력을 통하여 능히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