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남북관계사 최악의 반북 도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정부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결의를 이행하기 위한 각종 준비작업을 본격화하고 있는데 대해 “북남관계 역사상 있어 본 적이 없는 최악의 엄중한 반공화국 도발”이라며 “우리는 제재에도, 전쟁에도 다 준비”돼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제재 소동은 파탄을 면치 못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남한 정부가 “반공화국 제재로 그 무엇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어리석은 망상”이라며 “제재로 하여 초래될 것은 전쟁과 도발자들의 파멸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어 신문은 “다치면 터질 듯 팽팽한 이런 정세하에서 무기금수니, 금융제재니, 화물검색이니 하고 우리를 자극하고 건드리는 남조선 당국의 제재소동이 무엇을 초래할 것인가는 불보듯 명백하다”며 “조선반도에서 핵전쟁 발발의 위험은 급격히 증대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신문은 “사실상 지금 북남관계를 놓고 보면 개선의 희망마저 여지없이 사라져버린 상태”라며 남한 정부가 “그 무슨 ‘진정성’이니 ‘지원’이니 하며 노죽(남의 마음에 들기 위해 일부러 꾸민 언행)을 부리고” 있으나 “이번 제재놀음에 비낀 저들의(자신들의) 흉악한 북남관계 파괴 기도, 반공화국 압살 야망을 가리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대북 제재는 “조선반도에 전쟁의 재난을 불러오는 무분별하기 짝이 없는 모험적 망동”이라고 거듭 비난하고 “공화국의 자주권을 부정하면서 정세를 극도의 대결과 긴장 국면에로 몰아가는 그 어떤 도발행위에 대해서도 무자비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