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남북간 접촉·협력·교류 활성화해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10.4남북정상선언 2주년 기념 사설에서 “북과 남은 선언들에 밝혀진 대로 대화와 협상을 진전시키고 다방면에 걸쳐 내왕과 접촉, 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북한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북남선언의 기치높이 민족적 단합과 자주통일을 실현하자’는 제목의 사설에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의 번영을 위해 경제협력 사업을 공리공영과 유무상통의 원칙에서 활성화하고 각 분야에 걸쳐 교류와 협력을 확대발전시켜 나갈 데 대해 밝히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10.4남북정상선언은 “6.15공동선의 실천강령이며 자주통일, 평화번영을 위한 행동 지침”이라며 “10.4선언이 채택됨으로써 북남관계 발전과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 민족공동의 번영을 실현하기 위한 제반 조건이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두 선언에 대한 “입장과 태도는 북과 남의 화합과 대결, 통일과 분열을 가르는 시금석”이라며 “선언들을 부정하면서 북남관계 악화와 동족대결을 추구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행위”라고 말하고 “남조선의 반통일 대결분자들”은 “동족의 핵억제력을 부당하게 걸고들면서 자주통일 기운과 북남화해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올해 중반까지와 달리 신문은 남한 정부 당국을 직접 거론해 비난하지는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