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남북간 여러갈래 대화 움직임 나타나”

북한 노동신문은 22일 자신들이 “주동적으로 취한 북남관계 개선조치들”로 인해 “북남 사이에 여러 갈래의 대화 움직임들이 나타나고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을 위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북남선언 이행을 추동해야 한다’ 제목의 논설에서 북한은 남북관계 문제를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중대한 문제”로 내세우고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온갖 진지하고 아량있는 노력을 다 기울여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평양방송이 전했다.

노동신문의 이러한 주장들은 최근 남북관계의 개선 움직임이 북한의 주도 하에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주민들에게 선전하면서 대남 정책의 갑작스러운 전환을 설명하고, 남한내 여론을 겨냥해 남한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북한이 최근 “비정상적인 남북관계를 바로잡고 민족의 단합과 협력, 통일을 추동하기 위한 일련의 대범한 조치들을 취했다”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방북과 공동보도문 합의, 추석 이산가족 상봉,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특사조의방문단 파견 등을 열거했다.

특히 특사조의방문단에 대해선 “남측 당국과 북과 남 사이의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데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신문은 말하고 “이로써 북남 사이에는 관계개선의 길이 열렸으며 불신과 대결의 감정을 걷어내고” 남북관계를 “새롭게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조건이 마련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신문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우리는 하루빨리 조국을 통일하여 민족분열의 비극의 역사를 끝장내고 조국과 민족의 통일적 발전과 융성번영의 길을 열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소개하고 “우리의 모든 노력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데로 지향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과 남이 합의하고 온 세상에 공표한” 두 선언의 이행이 “곧 조국통일”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신문은 “북남관계개선을 달가워하지 않는 안팎의 반통일세력의 도전”은 있으나 “대세의 흐름은 누구도 돌려세울 수 없다”며 “남조선의 진보세력들을 비롯한 각계 단체들과 인민들은 물론 정계에서도 최근 우리가 주동적으로 취한 북남관계 개선조치들을 지지하면서 (남조선) 당국이 정책을 전환해 북남선언들을 존중하고 이행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