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개성공단 발전전망 크다”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 최근호(11.14)는 “개성공업지구의 발전전망은 크며 그를 위한 충분한 조건들도 마련되어 있다”면서 “화해의 국면에 들어선 북남관계의 현실적 요구에 맞게 개성공업지구건설을 비롯해 화해와 협력사업들을 적극 추동”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15일 북한 온라인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신문은 ‘화해와 협력의 길에서-개성공업지구 관련’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2002년 11월13일 ‘정령’을 통해 개성공업지구를 지정한 지 7주년이 되는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오늘 조선반도에는 개성공업지구 건설을 비롯해 여러 분야에서 다방면적인 협력과 교류를 확대하고 북남관계를 겨레의 지향과 염원에 맞게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유리한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며 “이러한 분위기를 잘 살려 북남경제협력사업을 더욱 활성화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개성공단 지정 후 수 많은 남측기업들이 이곳에 입주해 생산활동을 하고 있고 그 수는 2004년 15개에서 현재 110여개로 늘어났다며 “수년전까지만 해도 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갈라져 살아온 북과 남이 이제는 개성공업지구에서 서로의 지혜와 힘을 합쳐 질 좋은 제품들을 만들어내면서 민족경제의 동음을 울려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개성공업지구야말로 겨레에게 통일에 대한 신심과 미래에 대한 낙관을 안겨주는 화해와 협력의 상징”이며 “개성공업지구사업은 단순한 경제사업이 아니라 나라의 통일과 민족공동의 번영을 위한 사업”이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작년 육로통행 제한 등을 담은 북한의 `12.1조치’ 및 그 철회와 관련, “공화국은 최근 주춤했던 개성공업지구사업을 활성화하고 북남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획기적인 조치를 취했다”며 “이것은 민족에게 백해무익한 불신과 대결을 끝장내고 화해와 단합을 이룩해 나가려는 숭고한 사명감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