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 평화협정 체결 꺼릴 이유 없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5일 정전협정을 냉전의 유물이라며 “정전협정이 평화협정으로 전환되면 조선반도(한반도)에서 군사적 대치상태가 해소되고 조(북).미간 신뢰보장 문제도 자연히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반도 평화보장은 시대의 절박한 요구’라는 논설에서 “미국이 여러차례에 걸쳐 우리나라를 군사적으로 위협하거나 침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표명한 조건에서 우리와의 평화협정 체결을 주저하거나 꺼려할 것도 없다”며 미국이 진실로 한반도의 평화를 원한다면 평화협정 전환문제와 관련해 “왼새끼를 꼴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나 “미국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문제에 대해 꺼리며 선뜻 용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것은 미국에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철회하고 조선반도에서 평화를 보장하려는 의지가 없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조선반도가 오랜 기간 전쟁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근본원인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이라며 최근 북미간 접촉.대화가 지속되는 등 양국관계에서 일련의 변화가 나타나고 있음을 지적한 뒤 “조미 적대관계를 해소하고 신뢰를 도모하는 것은 조선반도 평화보장은 물론 조미관계 정상화를 실현하고 미국의 영상(이미지)을 개선하는데도 절실히 필요”하고 “미국 자체에도 이로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미국이 남한과 일본에 대한 ‘군사기지화’를 중단하고 한반도를 둘러싼 아태지역에서 무력을 철수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보장의 중요한 조건 중 하나라며 “미국은 오늘의 역사적 흐름을 똑똑히 보고 대담하게 대조선 정책 전환을 해야 하며 조선반도 평화보장에서 지닌 자기의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나라는 역대적으로 미국에 군사적 위협을 가한 적이 없다”며 “미국이 떠드는 우리에 의한 ‘미국의 안보위협’은 우리의 자주적인 대외정책과 자위적 국방력 강화조치를 헐뜯기 위한 생트집이고 대조선 침략책동을 합리화하기 위한 구실”이라고 주장하고 “우리나라는 그 어떤 침략세력이 쳐들어와도 단매에 쳐부술 수 있는 막강한 군사력을 갖췄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