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 정치적 목적 대북 군사 압박”

북한 내각기관지 민주조선은 22일 미국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도발과 위협”을 확대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는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 “정치적 양보를 받아내기” 위한 것이나 “파국”을 초래할 뿐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칼을 들고 악수를 청하는가’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미국이 판문점에서 열린 북미 대령급 접촉에서 한미 ‘을지 프리덤 가디언’ 합동군사연습을 통보한 데 이어 최신예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의 부산 입항 계획을 발표하는 등 “군사적 도발과 위협을 계단식으로 확대”해 나가면서 “조선반도에서 정세를 고의로 긴장시키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북한과 미국 사이의 “적대관계를 해소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이 벌어지는 중요한 시기에 미국이 “대화 상대방인 우리를 자극하는 군사적 도발행위”를 하고 있는 까닭은 “외교적 대화와 병행해 군사적 압력과 위협을 적극 따라세운다면 상대방의 기를 꺾고 중대한 정치적 양보를 받아내며 대화의 실효성을 더욱 높일 수 있으리라고 타산(계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이 우리와 관계 문제를 힘으로 해결하려 한다면 그것은 정세를 파국으로 몰아가는 결과밖에 가져올 것이 없다”고 신문은 강조했다.

신문은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해 뿌리깊은 조미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기 위한 중대한 갈림길에 돌아선 것만큼, 지금은 미국을 비롯한 유관국가들이 처신을 바로해야 할 때”라며 “미국은 자신의 무책임한 행동이 몰아올 엄중한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