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 압살정책에 전쟁억제력 강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합동 군사연습을 비롯한 한국과 미국의 군사 움직임을 비난하며 “우리는 미 호전세력들이 대조선(대북) 압살정책을 계속 강행하는 한 전쟁억제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전쟁억제력 강화는 백번 정당하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지난달 실시된 UFG 연습이 “우리 공화국(북)을 선제 타격하기 위한 시험공격 작전”이었다면서 “미국은 대화를 표방하며 딴장(남 모르게 하는 엉뚱한 짓)을 보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현실은 우리 공화국(북한)이 미제의 대조선 압살책동에 대처해 전쟁억제력을 강화해온 것이 얼마나 정당한 것이었나를 다시금 뚜렷이 실증해준다”면서 “자주권은 우리 인민의 생명이며 미국의 새 전쟁도발 책동에 대응해 전쟁억제력을 튼튼히 다지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자위권 행사이자 정당방위 조치”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조선반도에서 지금까지 전쟁이 방지되고 평화가 유지돼온 것도 우리가 선군의 기치 밑에 자위적 국방력을 강화해왔기 때문”이라고 거듭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