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 대화 원하면 적대정책 바꿔야”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7일 한국과 미국 정부가 북한의 추가 핵실험시 “응분의 대가”를 언급하는 데 대해 “미국의 손탁(손아귀)에 쥐어사는 리명박 패당이 횡설수설한다고 해서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지키기 위해 일단 결심하고 선포한 것을 변경할 우리 공화국(북한)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미국의 삽살개 노릇이 그리도 좋은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의 현 행정부는 변화와 다무적 협조외교를 표방하면서도 선임 행정부 때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데 이명박 정부가 이를 따르고 있다며 이같이 말하고 “한다면 하고 안 한다면 안 하는 것이 우리 공화국”이라고 덧붙였다.

이 신문은 “미국의 현 행정부는 이처럼 대화의 간판을 내걸고 그 막 뒤에서 우리나라를 힘으로 압살하려 하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6자회담에 다시는 절대로 참가하지 않을 것이고 6자회담의 그 어떤 합의에도 더 이상 구속됨이 없이 우리의 자위적 핵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선포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이 진심으로 조미대화를 원한다면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부터 바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