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 군사위협에 해당국 자위조치는 당연”

북한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은 5일 미국이 군사력을 강화하며 “군사적 위협의 도수를 더 한층 강화하는 조건에서 해당 나라들이 강력한 자위적 대응조치를 취하는 것은 응당하다”고 말했다.

민주조선은 ‘군사적 패권정책의 발로’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이 “새 세대 장거리 전략폭격기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는 등 군사장비 현대화로 “세계를 저들의 군사적 통제권 안에 손쉽게 넣으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이 신형 장거리 전략폭격기를 보유할 경우 “본토에서도 세계의 임의 지역에 대한 핵공격을 단행하는 등 지구 전역에 대한 군사적 통제권을 획득하게 되리라는 것은 불을 보듯 명백하다”며 “새 전략무력들이 세계의 주요 열점(熱點)지대들과 전략적 요충지들을 작전지대로, 타격목표로 하리라는 것도 의심할 바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