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 강권정책 파산 필연적”

북한 노동신문은 6일 “미국이 강권으로 다른 나라를 굴복시키고 지배하려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망상”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제국주의의 강권정책은 파산을 면할 수 없다’는 제목의 글에서 “미국은 모든 나라가 저들의 지시에 따라 움직이는 미국식 강권질서를 세우려 하고 있다”며 “미국의 대외정책은 국제무대에서 유일초대국의 지위를 강화하고 세계를 쥐락펴락 하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신문은 그러나 “모든 나라는 국제사회의 동등한 성원으로서 똑같은 권리를 가지고 있다”면서 “그 누구도 제국주의 국가들에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고 군사적 방법으로 자주권 침해 행위를 감행할 권리를 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이란 핵 위협설과 미사일방어(MD) 체제 수립 등을 ‘미국식 강권정책’의 실례로 꼽은 뒤 “미국의 강권정책은 건전한 국제관계 수립과 세계평화, 안전보장에 막대한 지장을 준다”며 “미국의 강권과 힘의 정책 강행으로 국제적으로 새로운 군비경쟁과 냉전의 위험이 증대되고..주권국가들의 자주권이 엄중히 위협, 침해당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