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핵위협 속 핵억제력 포기못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미국의 “핵위협”이 사라지기 전에는 북한은 “핵억제력을 절대로 포기할 수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은 국제적인 핵전파 장본인의 정체를 감출 수 없다’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설에서 “미국이 저(자신)들만이 핵무기를 독점하고 다른 나라들은 그것을 가져서는 안 되며, 저들이 핵몽둥이를 마음대로 휘둘러 대고 핵 선제 공격을 기도해도 다른 나라들이 그에 대처하여 핵 억제력을 갖추어서는 안 된다고 하는 것은 강도적 논리”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이 진실로 핵전파를 막는 데 관심이 있다면 핵무기 현대화 책동을 그만두고 핵군축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이날 `미국의 대조선(대북) 지배야망은 실현될 수 없다’는 제목의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미국의 대북정책으로 말미암아 한반도 정세는 “날로 격화되고 핵전쟁 위험은 더욱 증대”되고 있다며 “미국은 시대착오적이고 범죄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고 남조선에서 미군을 철수시키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