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핵우산 문서화 추진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남한에 대한 “미국의 핵우산 제공 공약이 문서화될 경우 조선반도 정세는 더욱 첨예화되고 핵전쟁 발발의 위험이 그만큼 증대되리라는 것은 의심할 바 없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핵우산 제공을 둘러싼 위험한 움직임’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미국의 핵우산 제공에 관한 한나라당 고위당직자들과 이상희 국방장관, 청와대 관계자 등의 발언을 지적, “이것은 북침전쟁 도발시 미국의 핵무기에 적극 의존하려는 매우 위험한 움직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자신들의 “핵억제력 강화 조치는 미제의 가중되는 핵전쟁 위협에 대처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지극히 정당한 자위적 조치”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