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의 對韓 무기판매, 동족싸움 노린 술책”

북한의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4일 미국이 한국에 최신형 공대공 미사일인 AIM-9X와 F-15K 전투기 등을 판매하려는 것은 “동족끼리 싸우게 하려는 술책”이라고 비난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논평에서 미국의 미사일 및 전투기 판매 사실을 거론, “남조선 괴뢰군을 북침전쟁수행의 돌격대로 써먹으려는 미국의 속셈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미국의 대조선 침략정책은 남조선을 식민지로 영원히 틀어쥐고 이곳을 발판으로 전조선을 집어삼키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특히 이명박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과정에서 전시작전통제권 반환시기 연기와 무기구매지위 상승을 요청한 것을 지적하면서 “인민들의 고혈로 미국 군수독점체들의 배를 채워주면서 동족을 해칠 준비를 다그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민주조선은 이어 “미국의 북침전쟁책동은 오히려 우리 군대와 인민으로 하여금 자위적 국방력을 강화하도록 떼밀어주었다”며 “오늘 우리 군대와 인민이 그 어떤 침략자도 일격에 격멸할 수 있는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는 것은 공인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