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의 對韓 무기판매 계획 비난

북한 내각기관지 민주조선은 9일 “행동만이 6자회담에 임하는 각자의 본심과 태도를 검증하는 유일한 기준”이라며 “미국이 진정으로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를 바란다면 행동을 바로 해 우리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양면 술책은 통하지 않는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의 대남 무기 판매 계획 등을 가리켜 “말은 번지르르하게 하고 행동은 달리하는 미국의 양면 술책은 우리에게 통하지 않으며 그것은 조선반도 비핵화 과정을 파탄으로 몰아갈 뿐”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본심인지는 모르나 미국 역시 우리의 비핵화 조치에 대해 환영의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며 “바로 이러한 미국이 뒤로 돌아 앉아서는 대화 상대방의 등에 칼을 박을 꿍꿍이를 하고 있는 데 대해 우리는 절대로 수수방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