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日관계, 마찰 피할 수 없을 것”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4일 일본에서 새로 집권한 민주당 하토야마 정권과 미국 행정부간 관계가 “시작부터 삐걱”대면서 “점차 멀어지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서 미일간 마찰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온라인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민주조선은 ‘급격한 변화 속에 낯설어지는 미국과 일본’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금 낯선 일본을 대하는 미국의 심기가 결코 편안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이 같이 북한 입장에서 희망섞인 전망을 내놓았다.

신문은 새로 출범한 민주당 정권은 과거 “자민당 정권과 뿌리가 다른 새 정권”이라며 오키나와 미군기지의 이전을 재검토하고, 일본 해상 자위대의 다국적군에 대한 급유활동을 더 이상 연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등 민주당 정권의 정책들을 부각시켰다.

신문은 “추종관계를 벗어나 대등한 동맹관계를 고집하여 나서는 일본이 미국에 점점 ‘낯선 동생’으로 되어가고 있는 것만은 틀림이 없다”며 미일관계의 전망에 대해 “엇갈린 주장 속에서 일치한 것은 비록 미국과 일본이 서로의 이해관계로 완전히 배척하는 관계로는 될 수 없지만 마찰은 결코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