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 6자회담 참가자격에 의구심”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일본이 납치문제를 이유로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를 막으려 하는 것을 지적, 일본의 6자회담 참가 자격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 신문은 ‘유치하고 졸렬한 광대극을 걷어치워야 한다’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 보수정객들은 우리나라를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려는 미국의 움직임을 막아보려고 모지름(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우리 공화국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는 6자회담에서 합의된 ‘말 대 말’,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진행되는 것으로서 일본이 아무리 앙탈을 부려도 소용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일본이 6자회담의 성공적인 진전을 바란다면 “제동을 거는 행동을 하지 말아야 하는데 오히려 도전적으로 나오고 있다”며 “납치문제를 6자회담에 집요하게 대치시키는 일본의 태도와 입장은 과연 일본이 6자회담에 참가할 명분이 있는가 하는 것을 의심케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일본은 쓸데 없는 납치문제를 내들고 6자회담의 진전에 훼방을 노는 행동을 그만 두고 자기 할 바를 성실히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일본이 과거 우리 인민에게 들씌운 피해에 대해 사죄하고 보상하는 것이 그 무엇으로도 회피할 수 없는 국제법적 의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의 대북 제재결의 연장과 관련, “우리 인민은 제재를 받으면서도 자기식대로 강성대국 건설을 힘있게 다그치고 있다”며 “우리 인민은 지금껏 일본 반동들의 제재를 받아왔어도 꿈쩍하지 않았고 일본이 제재를 6개월이 아니라 수 십년을 연장한다고 해도 우리는 놀라지 않는다”고 밝혔다.

따라서 “일본이 우리 나라에 제재를 가하겠으면 가하고 말겠으면 말라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신문은 말하고 “하지만 일본은 과거청산은 반드시 해야 하고 그것은 일본이 하고 싶으면 하고 말고 싶으면 말아도 되는 문제가 아니고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절박한 시대적 요구”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