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 6자회담 참가명분 희미”

북핵 6자회담 재개가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1일 북한으로서는 “회담의 진전에 장애로 되는 일본을 조선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제외하자고 요구할 수밖에 없게 되어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신문은 ‘논리적 사고능력이 마비된 자들의 망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이 “납치문제를 걸고 대북 에네르기(에너지) 지원에 참가하지 않는다는 것이 정부의 방침이라고 한다는데, 그 경우 일본의 6자회담 참가 명분이 희미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도덕적 저열성의 극치’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의 침략전쟁을 부인하는 논문과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다모가미 도시오 전 항공막료장에 대해 “정신이 나간 자의 넋두리”라고 비난하며 “일본 사회가 군국주의 독소에 깊숙이 중독돼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