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 해외팽창 움직임 노골화”

일본은 최근 ‘신(新) 테러대책 특별조치법안’을 내놓고 “해외팽창을 합법화하려는 움직임”을 노골적으로 감행하고 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18일 주장했다.

신문은 ‘해외팽창을 합법화하려는 술책’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은 새로운 테러대책 특별조치법안을 채택해 자위대의 해외파견과 작전 활동의 합법화를 실현하고 해외침략의 발판을 닦으려 하고 있다”며 “일본의 해외침략 책동은 각방으로 더욱 강화되고 그 위험성은 날을 따라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일본이 “현재 대량파괴무기(WMD) 관련 물질의 해상수송 행위를 처벌하는 법률이 없기 때문에 해상보안청이 행사할 수 있는 경찰권을 확대한다”는 목적 아래 “해상 경찰의 활동범위 확대를 노린 법 제정도 획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미국이 반동적 대(對)아시아 전략 수행에 일본을 깊숙이 끌어들여 전쟁하수인으로 유용하게 이용하려 하고 있다”면서 “일본 반동들은 유엔 평화유지활동 협력, 반테러전 지원 등의 구실을 내들고 자위대의 해외활동의 법률적, 제도적 장치를 만들고 해외침략을 감행하려 하고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