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 탄압 저지할 물리적 힘 있다”

조총련에 대한 일본 당국의 압박이 지속될 경우 이를 “저지할 수 있는 충분한 물리적 힘이 있다”고 북한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이 7일 말했다.

민주조선은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아베 일당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대일 증오심에 불을 다는 자살 행위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아베는 앞으로도 우리 공화국(북한)과의 관계를 계속 악화시키고 강도 높은 반공화국 정책을 실시함으로써 정권유지 기반을 닦아나가려 하고 있다”며 “특히 일본 당국은 총련관련 시설들에 대한 감세조치를 실시하지 못하도록 지방자치체들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아베 일당이 이성을 잃고 반공화국, 반총련 광증에 매달리는 것은 절망에 빠진 자들의 최후 발악에 지나지 않는다”며 “미친 개에게는 몽둥이가 제격이듯이 우리에게는 아베 일당의 반공화국, 반총련 책동을 저지시킬 수 있는 충분한 물리적 힘이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역사적으로 쌓이고 쌓인 우리 군대와 인민의 대일 증오심이 폭발할 경우 그것이 어떤 엄청난 후과를 초래하게 될 것인가에 대해서는 아마 아베 자신이 더 잘 알 것”이라며 “아베 일당은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