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 ‘위안부’ 입장이 日태도 척도”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일본이 과거 저지른 일본군 위안부 범죄를 청산하지 않는다면 국제사회에서 더욱 고립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대세의 흐름을 거역하면 고립과 배격을 면치 못한다’ 제목의 논설에서 “일본 반동들은 세월이 흐르고 세대교체가 일어나면 과거 일본이 저지른 위안부 범죄문제가 역사의 뒷전에 밀려나고 그에 대한 사람들의 기억도 희미해져 흐지부지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신문은 “일본반동들이 위안부 범죄를 전면 부정해 나서는 것은 지난날의 전쟁범죄에 공감하기 때문”이라며 “일본이 위안부 범죄에 대해 어떤 입장과 태도를 취하는가 하는 것은 일본이 과거와 결별하고 새 출발을 하려는가 아니면 또다시 침략전쟁의 길로 나가려 하는가를 갈라볼 수 있게 하는 척도”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