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 ‘오키나와 교과서’ 수정은 역사왜곡”

북한 노동신문은 22일 일본 정부가 제2차대전 당시 오키나와(沖繩) 주민들이 집단자결을 강요받았다는 역사 교과서의 내용을 수정하려는 것은 과거의 범죄를 부정하는 역사 왜곡 행위라고 비판했다.

신문은 ‘철면피하기 그지없는 역사왜곡 책동’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일본 문부과학성이 제2차세계 대전 당시 일본군이 오키나와 주민들에게 집단 자결을 강요했다는 고교 교과서를 수정하려는 것은 “자라나는 새 세대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어야 할 시대적.도덕적 의무를 망각한” 일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과거에 범죄를 저지른 나라들이 자기의 잘못을 인정하고···새 세대들이 치욕스러운 전철을 밟지 않도록 하는 것은 사회 앞에 지닌 책임이며 도덕적 의무”인데 “유독 군국주의.복수주의 야망에 빠져있는 일본만은 일제의 과거범죄를 인정하고 사죄.보상할 데 대한 국제사회의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