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日 아소는 강경우파 대표인물”

북한의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은 6일 일본의 차기 총리로 아소 다로(麻生太郞) 자민당 간사장이 유력시 되고 있음을 밝히고 그에 대해 “강경우파세력의 대표적 인물”이라며 경계심을 나타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일 전했다.

민주조선은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총리의 사임 이후 일본 정국 분위기를 전하며 차기 자민당 총재로서는 “현재 자민당 간사장을 하고 있는 아소 다로가 당선될 것이라는 견해가 우세하다”면서 아소 간사장에 대해 “이전 정권들하에서 총무상, 외상을 지낸 바 있으며 이 시절 주변나라의 민족적 감정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을 거리낌 없이 내뱉은 바 있는 강경우파세력의 대표적 인물”이라고 평했다.

신문은 “여론들은 아소 다로가 다음기 수상으로 취임한다고 해도 전망이 별로 낙관적이지 못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이어 지난해 9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사임 이후 1년 만에 또다시 후쿠다 총리가 사임하게 된 것은 잇따른 정책 실패와 국민들의 불신에 따른 지지율 하락, 차기 중의원 선거 승리 등 “앞으로 있게 될 정치적 고비들을 무난히 넘기려는 것”이 배경이라면서 “앞으로 일본에서 권력쟁탈을 위한 당파싸움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자민당의 주요 정책목표는 내년 1월로 기한이 만료되는 새로운 ‘테러대책특별조치법’ 연장이지만 후쿠다 총리의 사임으로 “제기일에 연장하기는 불가능”하며, 야당인 민주당은 ‘테러대책특별조치법’의 연장을 가로막아 자민당을 궁지에 몰아넣는 한편 중의원 조기해산 및 총선거로 몰아가 이번 기회에 기어이 “정권을 탈취할 심산”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